자료

국민과 함께 평화통일의 미래를 열어갑니다.

HOME > 자료

 2017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소통과 공감마당
작성자 : 민화협 / 읽은수 : 152 / 날짜 : 2017-12-28
 / 0 hit
첨부파일 : A50I3928.JPG



2017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소통과 공감마당

김홍걸 대표상임의장,

민화협 통해 한반도 평화의 원대한 꿈 실현시킬 것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대표상임의장 김홍걸)는 12월 19일(화) 오후 6시, 서울 드래곤시티 5층 그랜드볼룸 백두(서울 용산구 소재)에서 민화협 창립 19주년과 김홍걸 대표상임의장 취임을 기념하는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소통과 공감마당”을 개최했다.


김홍걸 민화협 신임대표상임의장은 취임사를 통해 “민화협이 이제 민간차원에서 남북대화와 협력의 길을 새롭게 열겠다”고 다짐하며, “사회문화분야, 개발협력분야, 인도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주도적으로 남북민간교류의 물꼬를 트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화협이 진보, 보수의 틀 없이 모든 정당과 시민사회단체들이 함께 하는 곳임을 소개하며, “의견이 다르고 정치적인 견해가 다를지라도 평화를 향한 꿈이 다룰 수는 없다. 평화를 제도화하고 항구적인 평화 체제를 구축해 나가고자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철학과 정부의 정책 방향에 민화협이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홍걸 대표상임의장은 한반도에 결코 전쟁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며, 민화협 회원단체들에게 평창평화올림픽 기간에 국제 반전평화연대 회의 개최를 제안하고,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국제 반전평화운동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또한 민간교류를 복원하고, 남북관계의 전환을 이루기 위해 북측 역시 적극 나서주길 요청하며, “시대의 변화에 따라 방법은 다소 변할 수 있지만, 햇볕정책의 기본 정신은 반드시 계승발전 되어야 한다.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소중한 정신을 이어받아 한반도의 평화정착과 통일의 밑거름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를 대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서면 축사를 통해 “민화협이 남남대화와 민족의 화해협력을 위한 발걸음을 더 힘차게 내딛을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민화협 회원단체 및 후원회원, 각계 인사 등 약 400여명이 참석했으며, 정당, 시민사회 대표들의 축사와 축하공연, 평화염원 퍼포먼스 등 소통과 공감행사도 함께 진행되었다. 조명균 통일부장관을 비롯해 김덕룡 민족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설훈, 김한정, 김경협 국회의원,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이창복 6·15남측위원회 상임대표, 정세현,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 최금숙 민

화협 상임의장(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지선스님, 박승 전 한국은행 총재, 박유철 광복회 회장, 정동익 4월 혁명회 상임의장 등 정부, 정당, 시민사회 대표들이 다수 참석해 민화협 창립 19주년을 축하했다.


1998년 9월 3일, 보수와 진보를 망라하여 정당, 종교, 시민사회단체 협의체로 출범한 민화협은 그동안 통일문제에 대한 국민적 이해와 공감을 높이고, 남북의 화해와 협력을 통해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가고자 노력해 왔다.



취임사를 하고 있는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조명균 통일부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를 대독하고 있다.


축사를 하고 있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을 역임한 바 있는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축사를 하고 있는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 지선스님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을 역임한 바 있다.


축사를 하고 있는 이창복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은 민간차원에서 남북교류의 물꼬를 트는 데 민화협이 역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축하공연